국순당, '조형아트서울2019'서 전시·시음 행사 진행

유선이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2 16:42: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국순당

국순당이 예술과 우리 술의 만남을 통한 문화마케팅으로 우리 술 알리기에 나선다.
 
국순당은 조각 설치 미술을 전문으로 전시하는 ‘조형아트서울 2019’에 우리 술을 전시하고 직접 시음할 수 있는 VIP 라운지를 운영하고 우리 술을 건배주로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국순당은 ‘조형아트서울 2019’ 행사 만찬주로 강장백세주와 자양백세주를 제공한다. 강장백세주는 백세주보다 한약재의 양을 늘려 찹쌀과 함께 빚은 고급 약주로 풍부하고 깊은 맛이 난다. 자양백세주는 6년근 홍삼, 숙지황 등 약재를 엄선하여 저온 숙성 발효한 한방 약주이다. 행사 개막일 오프닝 행사 환영주로는 ‘아이싱 청포도’를 제공한다.

 

행사 기간 전시장 내에 국순당 VIP 라운지를 운영하고 국순당의 복원주 등 다양한 우리 술을 전시하여 우리 술의 아름다운 디자인을 알릴 기획이라 밝혔다.

 

이외에도 프리미엄급 우리 술을 세계적인 거장의 예술작품을 감상하며 시음할 특별한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 조형아트서울의 주제인 ‘새로운 만남’에 어울리는 사라졌던 명주를 복원한 송절주, 자주, 사시통음주, 청감주 등과 전통주인 막걸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인기를 끌고 있는 1000억 유산균 막걸리 등이 시음주로 제공된다.

 

국순당은 지난 2016년 제1회 조형아트서울 행사부터 막걸리 파티, 프리미엄 우리 술 전시 등 꾸준하게 우리 술의 품격을 높이기 위한 문화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국순당 박민서 팀장은 “조형아트서울의 국순당 VIP 라운지는 세계적인 거장들의 작품을 감상하며 복원주 등 우리 술을 시음하는 의미 있는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다양한 분야 예술과의 접목으로 우리 술의 품격을 높일 계획이다”라고 소개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