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경동시장서 '스타상품 프로젝트' 개최..."제 2의 브라더 새우장 발굴한다"

곽예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9 16:30: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이마트

 

이마트의 상생상품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인 ‘스타상품 프로젝트’가 경동시장 상생스토어로 무대를 옮긴다고 19일 밝혔다. 

 

이마트는 ‘스타상품 프로젝트’와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라는 이마트표 상생 프로그램들의 시너지를 극대화해 제 2의 ‘브라더 새우장’을 발굴에 나선다.  

 

‘브라더 새우장’은 스타상품 선정 이후 매출 규모가 20배 이상 커지고 해외 수출까지 개척한 성공사례로 꼽힌다. 특히 올해는 기존 전통시장 및 청년상인 발굴 역할 뿐만 아니라 일반 전통시장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 실질적 저변 확대와 전통시장 시설개선에도 적극 나서 눈길을 끈다.

 

이마트는 올해로 6회차를 맞는 '2019 이마트 스타상품 프로젝트'를 19일 서울 경동시장 신관의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옥상에서 개최한다.

 

스타상품 프로젝트는 2015년 ‘전통시장우수상품페어’로 출발해 2017년부터는 우수중소기업 상품까지 포함하는 ‘스타상품 프로젝트’로 확대돼 연 1회 행사로 자리잡았다. 이 날 행사에는 전국의 전통시장 상인과 청년상인, 중소기업 등 총 69개 업체(팀)이 참가하며, 이마트는 이들의 우수상품을 발굴해 단계적으로 판로확대를 지원함으로써 향후 스타상품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번 '2019 스타상품 프로젝트'는 경동시장과 함께하는 '마을 축제' 형태로 꾸며진다.

 

우선 이마트·신세계백화점·SSG닷컴 등 신세계그룹사 바이어(20명), 맘카페 및 경동시장 서포터즈 고객평가단, 스타쉐프, 전문학과 교수 등으로 구성된 120여명의 전문 심사위원뿐만 아니라경동시장을 찾은 일반 고객들도 상품을 시식·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이번 행사가 노브랜드 상생스토어와 연계해 펼쳐지는 만큼 이마트는 경동시장에 대한 지원사업도 크게 강화했다. 30년차로 노후한 경동시장 신관 건물에 별도의 안전도 검사를 가진 한편 중앙 보이드 계단 공간 등을 깔끔하게 리모델링했다. 또 노브랜드 상생스토어의 인구 유입 효과에 힘입어 지난 8월말 입점한 청년몰 20곳에 홍보용 디스플레이를 기증했다.

 

한편 스타상품 프로젝트는 회를 거듭하며 우수 시장·청년상인의 메이저 무대 데뷔를 위한 '트라이아웃(Tryout, 스포츠팀 입단을 위한 실기 테스트)' 과정으로 자리잡았다. 실제 이 프로그램을 통해 발굴되어 간편식의 대명사격으로 자리잡은 '피코크 순희네 빈대떡(광장시장)', '피코크 안동인 찜닭(안동 구시장)'를 비롯해 총 74개 업체(팀)의 362개 상품들은 누적액으로 총 155억원의 매출을 창출한 바 있다.

 

특히 우수사례로 전복장, 소라장, 새우장 등을 판매하는 군산 공설시장의 '브라더 새우장'이 꼽힌다. 당시 청년몰 사업자로 연매출 1~2억원 가량의 규모에 불과했던 이 업체는 2017년 스타상품에 선정된 후 1년 반 만에 40억원 가량의 매출을 올렸다. 새우장은 지난해 3월부터 미국·중국·홍콩 등지로 수출 판로를 개척하고 오는 11월에는 홈쇼핑 채널 진출을 예약하는 등 성공일기를 써나가는 중이다.

 

이마트 이갑수 대표는 “상생스토어가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상생모델로 자리잡은 것처럼, 스타상품 프로젝트를 통해 발굴된 전통시장·중소기업 상품들이 경쟁력을 갖추고 판매 활성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펼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