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그룹,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식' 개최

곽예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7 15:35: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JW중외제약 신영섭 대표(오른쪽), JW생명과학 차성남 대표(왼쪽)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조종란 이사장(가운데)이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JW그룹                  

 

JW중외제약과 JW생명과학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은 장애인 의무고용사업주(모회사)가 전체 직원 중 30% 이상, 10명 이상의 장애인을 고용하는 등 일정한 요건을 갖춘 자회사를 설립할 경우자회사가 고용한 장애인을 모회사가 고용한 것으로 인정해주는 제도다.

 

2008년 장애인표준사업장 제도 시행 이후 제약사가 사업장을 설립하는 것은 JW그룹이 처음이다.

 

JW중외제약과 JW생명과학은 내년 1월까지 공동출자를 통해 자회사를 설립하고 장애인 고용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JW그룹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사회공헌 커미티(위원회)’를 신설하고 기존 중외학술복지재단 중심으로 진행되던 공헌 활동을 그룹 차원의 활동으로 확대 발전시켜 나가고 있으며그 일환으로 이번 협약을 맺게 됐다.

 

JW그룹 관계자는 이번 협약이 제약업계 장애인 고용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며 장애인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장애비장애인이 함께 일하는 문화를 확산해 나가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