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L&C, 북미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 참가해 신규 거래처 확보 나서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2 14:29: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현대L&C

 

현대L&C가 북미 인조대리석 시장 공략에 고삐를 죄고 있다. 지난해 미국 텍사스에 ‘하넥스’ 공장을 가동한데 이어, 북미 지역 주방・욕실 전시회에 연이어 참가하는 등 신규 거래처 확대에 전력을 쏟고 있는 것.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 건자재 기업 현대L&C는 지난 21일부터 사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KBIS(The Kitchen & Bath Industry Show) 2020’에 참가했다고 22일 밝혔다.

 

'KBIS'는 세계 600여 개 업체가 참가하는 북미 최대 규모의 주방·욕실 전시회로, 현대L&C는 지난 2015년 이후 6년 연속 참가한 것을 비롯해 올해까지 총 11회째 참가하고 있다.

 

현대L&C는 이번 전시회에서 순도 99% 석영을 사용한 엔지니어드 스톤인 ‘칸스톤(수출명 Hanstone)’의 신규 프리미엄 라인 ‘이보크(EVOKE)’ 컬렉션과 트래버틴 룩(Travertine Look)을 적용한 칸스톤 ‘소프트 아이보리(Soft Ivory)’, ‘와일드 브라운(Wild Brown)’ 제품 등 칸스톤 제품 60여 종, 그리고 MMA(메틸메타아크릴)계 인조대리석 하넥스(Hanex) ‘롱베인(Long-vein)’ 시리즈를 포함한 하넥스 제품 80여 종 등 총 140여 종의 제품을 전시했다.

 

특히, 칸스톤의 신규 프리미엄 라인인 이보크 컬렉션은 ‘어웨이큰(Awaken)’, ‘리뉴(Renew)’, 엠브레이스(Embrace)’ 등 세 종류로 구성해 선보였다. 이들 제품은 캐나다 칸스톤 공장(온타리오주) 제2 생산라인에 도입된 이탈리아 석재 가공 설비업체(브레튼社)의 로봇 설비를 활용해 천연 대리석과 육안으로 차이가 없는 정교한 디자인을 구현한 게 특징이다.

 

또 ‘트래버틴 룩’ 2개 제품(소프트 아이보리・와일드 브라운)은 지층의 자연스러운 줄무늬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하넥스 ‘롱베인’ 시리즈는 현대L&C 세종공장에서 독자 공법을 통해 천연 대리석의 곡선 패턴을 우아하게 구현했다.

 

현대L&C는 이번 KBIS 참가를 북미 인조대리석 시장 점유율 확대의 계기로 삼고 있다. 전시회에 참가한 현지 업체들을 상대로 세일즈 활동을 전개해 신규 거래처 확보에 적극 나선다는 전략이다. 특히, 유정석 현대L&C 대표도 전시회 기간 플로폼(Floform) 등 북미 지역 대형 건자재 업체들과 직접 미팅을 진행하는 등 세일즈 행보에 나선 상황이다.

 

현대L&C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 참가를 통해 현재 3,000여 곳의 북미 지역 거래 업체를 3,500곳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올해 북미 지역 매출 규모도 지난해(1,600억원)보다 25% 증가한 2,000억원대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현대L&C는 또한, 현지 종합병원 등 대형 기관을 대상으로 한 영업(프로젝트 스펙) 등을 통해 북미 시장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최규환 현대L&C 인테리어스톤사업부장(상무)은 “세계적인 인테리어의 고급화 추세에 맞춰 설비 고도화와 프리미엄 패턴 개발 등 상품 차별화에 노력하고 있다”며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해 향후 3년 내 북미 시장은 물론, 글로벌 인조대리석 시장 톱 3 브랜드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