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표, 국제공인시험기관 2곳 보유...국제적인수준 R&D 기술력 입증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8 14:01: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샘표

 

우리맛연구중심 샘표는 국내 식품기업으로는 유일하게 국제공인시험기관 2곳을 보유하게 되었다고 28일 밝혔다.

 

샘표는 최근 충북 오송에 위치한 연구소우리발효연구중심의 ‘Bio분석연구센터’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연구개발 시험 분야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았다고 전했다. 앞선 2003년에는 샘표의 ‘식품안전연구센터’가안전성 시험 분야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국내 식품 제조기업 중 국제공인시험기관을 2개소 이상 운영하고 있는 곳은 샘표가 유일하다.

 

KOLAS 인정을 획득함에 따라 샘표의 Bio분석연구센터가측정한 분석결과와 시험 성적서는 국제시험기관인정협력체(ILAC)에 가입한 104개 국가의 시험기관에서 발행한 공인 성적서와 동등한 효력을 갖게 된다.

 

이에 따라 샘표는 제품 해외 수출 시 각종시험이나 제품인증에 소요되는 기간을 단축할 수 있어, 세계에 우리 장(醬)의 우수성을 알리는 활동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샘표는 2013년 국내최초로 발효전문연구소 샘표 우리발효연구중심을 설립하고, 미생물발효 특성을 이용해 식품뿐 아니라 다양한 사업군에 접목 가능한 신소재를 연구 개발하는 바이오테크 회사로 거듭나고 있다. 수백여 종의 미생물로 제품의 맛, 향, 색을 자유롭게 조절하는 원천 기술과 70여 개의 관련 특허도보유하고 있으며, 매년 매출액의 4~5%를 지속적으로투자해 미래 성장기술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김문석 우리발효연구중심 Bio분석연구센터장은 “식품업계에서 유일하게 국제공인시험기관 두 곳을 인정 받게 되면서 샘표의 R&D 기술력이 국제적인 수준임이 입증됐다”며 “앞으로도 샘표는 ’내 가족이 먹지 않는 것은 절대만들지도 팔지도 않는다’는 창업 신념을 지키며 우리 맛으로 세계인을 즐겁게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