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지난해 추석 연휴 마지막 이틀간 배달음식 주문량 20% 증가

곽예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1 11:52: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배달의민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추석 연휴(2018년 9월 22~26배달음식 주문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추석 연휴 5일 중 마지막 이틀(25~26)에 배달 주문량이 20% 넘게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2018년 9월 일 평균 주문량(추석 연휴 기간 제외)을 100으로 놓고 추석 연휴 기간 일별 주문량을 살펴봤을 때추석 연휴 첫 3일간의 주문량은 9월 평균 수준을 유지했다하지만 이후 이틀간의 주문량은 앞선 3일간의 주문량에 비해 2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명절 스트레스로 지친 소비자들이 연휴의 마지막을 편히 쉬면서 간편하게 한 끼를 해결하고자 배달음식을 시켜 먹으려는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사진=배달의민족

 

한편 추석 당일 배달 주문량이 가장 크게 증가한 품목은 치킨으로 나타났다추석 당일 주문이 들어온 배달음식 중 치킨이 차지한 비중은 31.5%로 9월 평균에 비해 5.6%p증가했다. ‘피자도 3.5%p 증가해 전체 주문량의 10.7%를 차지하는 등 추석 당일 인기 배달음식으로 떠올랐다반면 한식은 4.7%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지난해 추석 연휴 배달음식 주문 데이터를 가지고 올해 트렌드를 예측해보자면올해 역시 추석 당일 이후인 14일과 15일 양 이틀간에 주문이 크게 몰릴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추석 연휴가 하루 짧아진 만큼 고향에 내려가지 않고 집에서 보내는 고객들이 늘어날 수 있어 추석 연휴 내내 배달음식의 인기가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