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지원 프로그램' 통해 신규 파트너사 전년 대비 80% 늘어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1-08 11:07: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위메프

 

위메프는 ‘신규 파트너사 지원 프로그램(이하 지원 프로그램)’ 시행 이후 2달간 신규 입점한 파트너사가 6100곳을 돌파, 전년 같은 기간 대비 80%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이 가운데 월 거래액 기준 1000만원 이상 매출을 달성한 파트너사는 77곳, 이를 넘어 1억원 매출을 기록한 파트너사는 6곳이다.

 

지난해 11월 1일 신설된 지원 프로그램은 △판매수수료 4% 적용 △서버비 면제(월 9만9000원) △1주 정산 △소상공인 전용 기획전 노출 지원 등 4대 주요 혜택을 제공하는 파격적인 지원 정책이다. 위메프에 신규 입점 후 지원 프로그램에 신청한 파트너사라면 모두 혜택 받을 수 있다.

 

위메프 관계자는 “중소 파트너사가 가장 힘들어하는 부분이 수수료와 정산이다”면서, “이를 해소하기 위해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한 것이 파트너사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힘입어 위메프는 올해 1월까지 운영 예정이던 지원 프로그램을 4월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상품 등록 플랫폼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한다. 다른 이커머스 쇼핑사 양식 호환 등록 기능을 강화, 호환 대상 사이트를 기존 1개에서 2개로 추가해 운영한다. 이들 이커머스에 상품을 등록한 판매자는 해당 양식을 복사해 위메프 시스템에 그대로 붙여 넣기만 해도 위메프에서 상품을 등록, 판매할 수 있다.

 

위메프 관계자는 “단 2달만에 6100곳의 새로운 파트너사를 모시게 된 점은 의미가 크다”며, “파트너사가 위메프와 함께 성공할 수 있는 구조를 정착시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